목숨가진 모든 것을 격려하는 마음으로 수많은 서정시를 쏟아낸 강규 시인이 인제 설악산자락에서 적어내려간 글들을 묶어 시집으로 냈다.‘내설악 소백산 홍콩’은 시인이 인제에 머물며 보고 느낀 만물을 소재삼아 가녀리고 섬세한 시선으로 표현했다.

몇 장의 사진을 함께 실어 그가 바라본 세상을 독자도 공유하게 했다. 강규 시인은 2003년 산문집 ‘평창이야기’로 등단, 한국작가회의 시분과, 시에문학회 회장 등을 역임하고 지금은 인제에서 내린문학회 회원으로 활동중이다. 서울대와 대학원에서 수의학을 전공하고 현재 인제에서 가축병원을 운영중이다.   남미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