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행卍行/차영호

 

 

 

 

생선가시가 목에 걸렸다

목젖 뒤에서

가치작가치작

 

똥끝 타는 노루새끼

한나절

동당거렸다

 

크악

켘, 어느 순간 홀연히

사라졌다

 

미늘 없는 직침直針으로

더 큰 고기 낚겠다고

너른 세상으로 튕겨나간 것일까

 

귓구멍도 없는 그 바늘

너불너불 해어진 내 속 찍어매려고

더 깊은 곳으로 몸피 가라앉혔는지도

모르지

 

 

                        시집『바람과 똥』2012 아르코

 

....................................................................................................................................................................................................................................

(감상) 알량한 먹이를 바늘끝에 꿰어 잔챙이 물고기를 울리던 그 가시(낚시바늘)가 내 목에 걸렸다.  버둥대는 나는 꼴 좋은 신세가

 되었다.  너도 내 주둥일 꿰어 둘머쳤으니, 내가 찌르는 바늘 맛을 보아라. 槍劍이 水陸을 넘나든다. 허허!  재밌어요 ^^ (임술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