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허형만

 

 

 

 

귀가 없는 뱀은 혀로 듣고

개구리는 눈으로 듣는다는데

시인이여, 무엇으로 듣는가

세상으로 열린 귀가 멀어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는 오늘

눈발이 날리는 텃밭에 쭈그려 앉아

그동안 헛소리에 병든 시들을 불태우나니......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감상) 문득 돌아보니 내가 이제껏 쓴 시들이 피곤해 보인다. 제대로 세상을 보고 듣지도 못하고 막 쓴 시라 여겨졌다. 눈 내린 들판에서 찬 바람에 떨며, 태워 내 몸 하나 밖에 녹이지 못 할 시들.(임술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