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평국밥집 · 1

 

살가운 사람이 그리운 날이면

사람들 북적대는 시장 통 안

담양 창평국밥집으로 가자

기다려 지치고 곤한 뱃속

막걸리 한 사발 마시고

뚝배기 가득 고기 반 국물 반

흰밥 말아 후루루 넘기면

넉넉한 한 세상이 담기는 듯하다

깍두기, 묵은 김치 곁들여

햇양파, 매운 고추, 된장 찍어 먹으면

저마다 다른 몸부림으로 견뎌 온 세월

세상살이 지친 가슴들

어느새 땀이 차오른다

기다릴수록 사람들이 몰리는 삶

어깨 부대끼며 더불어 있어

힘이 되는 마음들을 안다

오래 참을수록 게미*가 있는

쓰디쓴 절망들, 아픔들, 상처들

넉넉한 국밥에 담아 훈훈하게 녹여내는

사람이 아름다운 풍경 하나 만날 수 있다

 

* 게미 : 깊고 은근한 음식 맛을 뜻하는 전라도 방언.

 

  - 김완 시집 "그리운 풍경에는 원근법이 없다"에서

 

* 나는 하루하루, 그 모든 날마다 살가운 사람이 그립다.

   깍두기에 묵은 김치 곁들여 막걸리 한 사발 마실 수 있는 사람

   세상살이에 지친 가슴이더라도 더불어 부대낄 수 있는 사람

   절망도 아픔도 상처도 게미로 살려내는 사람

   그리하여 언제든지 기꺼이 넉넉하고 훈훈한 사람

   그런 사람과 함께 진정으로 사람이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고 싶다  

   늘, 언제나, 영원토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