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남부선

  

                                            천 향 미

  

엄마가 그랬던 것처럼 나 역방향 창가에 앉아

내 유년에 개가한 엄마의 철길 위로

엄마, 하고 나직이 불러본다

입김어린 차창에 언니 이름 먼저 쓰고

차창이 흐려지기를 기다렸다 다시

미야작은 글씨로 내 이름을 적었을

그리고는 이내 뿌옇게 지워졌을,

왜 과거는 멀미가 날까 역방향 좌석처럼

엄마가 떠나던 그날 기차는 지축을 흔들며

미포 구덕포를 돌아 북으로 가고

서러움에 울던 레일의 평행선은

다음 기차가 지나간 후에라야 아닌 듯

지워졌을 것인데-

늘 안개 속을 달려야만 했던 기차

등 돌리고 앉은 나처럼

등 뒤의 풍경이 그리워 애틋하였을

애틋하여 서러웠을 시간을 만나러 간다

풀어내는 기적소리에

온기를 느끼며 쉬고 싶은 간이역

다음 역은 월내역이다

애써 원래라고 발음하며 처음 그랬던 것처럼

내 잃어버렸던 여정의 출발점을 만나면

그때 기적보다 크게 울 수 있을까

동해남부선 열차는 파도가 바퀴다

울음 같은 파도 잠잠해지면

나 거꾸로 앉았던 자리 앞으로 앉을 것이다

 

                 - 시집 "바다빛에 물들기" 에서

 

 * 누군가에게 기차는 낭만이고 아직도 가슴 설레는 추억이겠지만, 또 누군가에게는 채 가시지 않은 슬픔이고 애틋한 사연일 수도 있다.

    어린 딸들을 남겨두고 개가하는 엄마는 기차를 따라 홀가분하게 떠날 수 없기에 좌석을 역방향으로 돌려놓고 떠나온 곳을 바라보면서

    서러운 이름을 적을 수밖에 없었으릐라. 그날따라 철길 옆 바다는 커다란 속울음처럼 유난히도 크게 밀려왔으리라.

    그러나 이제 한 세월을 다독이며 기차가 달렸으니 철길에 뿌린 서러움을 거두시라 말하고 싶다. 이제 정방향으로 앉아서 마음을 추스르고

    푸르게 다가오는 오늘과 내일을 끌어안아 달라고 말하고 싶다. 기차가 모든 오욕의 역사를 끌어안고 지금껏 달려왔듯이, 더 밝은 내일을

    향해 힘차게 달려가듯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