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음으로  / 오세영 


너 없음으로

나 있음이 아니어라


너로 하여 이 세상 밝아오듯

너로 하여 이 세상 차오르듯


홀로 있음은

있음이 아니어라


이승의 강변 바람도 많고

풀꽃은 어우러져 피었더라만

흐르는 것 어이 바람과 꽃 뿐이랴


흘러 흘러 남는 것은 그리움

아, 살아있음의 이 막막함이여


홀로 있음은

있음이 아니어라



세상에는 그 무엇이 너무도 많지만

너,

너로 지칭되는 그 하나만

막막한 세상을 뚫고 전진하게 하는

더 없이 센 에너지의 근원이 된다는 생각을 합니다


가을과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되는 이 시를

가끔 흥얼거립니다. --김재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