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기적 

              반칠환



황새는 날아서
말은 뛰어서
거북이는 걸어서
달팽이는 기어서
굼벵이는 굴렀는데
한날 한시 새해 첫날에 도착했다

바위는 앉은 채로 도착해 있었다


 

                     시집『웃음의 힘』2012지혜

 

.............................................................................................................................................................................................

(감상) 저마다 차이는 있으나 본질은 같다. 남과 나를 비교할 것이 아니라, 내게 주어진 처지대로 사는 것이다.

 高低 長短 强弱 尊卑의 차이는 본래 없는 것이다. 하물며 그 비교를 어찌 허용할 수 있을까. 부질없다.

 "바위는 앉은 채로 도착해 있었다" 하하하... (임술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