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뀌꽃과 흰 해오라기[蓼花白鷺]


이규보(李奎報)

 


앞 여울에 고기와 새우 많으매 / 前灘富魚蝦
백로가 물결을 뚫고 들어가려다 / 有意劈波入
사람을 보고 문득 놀라 일어나 / 見人忽驚起
여뀌꽃 언덕에 도로 날아 앉았네 / 蓼岸還飛集
목을 들고 사람 가기 기다리나니 / 翹頸待人歸
보슬비에 온 몸의 털 다 젖는구나 / 細雨毛衣濕
그 마음은 오히려 여울 고기에 있는데 / 心猶在灘魚
사람들은 그를 한가하게 서 있다고 이르네 / 人噵忘機立

 

[東文選 제4권]  한국고전번역원 譯

 

......................................................................................................................................................................

(감상) 사람은 해오라기를 보고 한가하다고 하지만, 해오라기는 사람이 어서 가기만을 기다린다. 그가 보기에는 사람이란 귀찮은 존재인 것이다. 맛있는 고기와 새우를 먹고 싶어서 침이 꼴깍 넘어간다.(임술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