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오드리 헵번

                                                                     공광규

 

우리가 정말 아름다운 오드리 헵번을 만난 것은

<로마의 휴일>에서가 아니라 아프리카에서였다

문화일보 1996년 10월21일자 32면에

‘고객과 함께 하는 세계로 미래로 - 삼성’ 이

전면 이미지 광고를 냈다


흰머리 쭈그렁탱이 할머니가

아프리카 어느 나라에서

기아에 허덕이는 인간 막대를 안고

세상을 슬프게 응시하고 있다


영풍문고판 「TOEIC 超학습법」 48쪽에 실린

믿어지지 않을 만큼 탱탱한 몸매로 번 재산을

기아의 아가리에 털어넣고서야 천사가 되다니

피부가 헌 가죽부대처럼 쭈글쭈글해져서야 아름다워지다니


평생을 거쳐 아무도 아무것도

제대로 사랑해보지 않은 나는

언제 나에게서 해탈하여

이 할머니처럼 세상을 바라볼 것인가

  

 

 

 

  화무십일홍인가요? 꽃이 피는 건 어려워도 지는 건 쉬운가요?  위의 시가 그 대답을 합니다. 로마의 휴일에서 내가 빨려든 것은 남자 주인공이 아니라 헵번이었습니다. 그 매혹적이던 모습이 헌 가죽부대처럼 쭈글쭈글해져서야 정말로 아름다워졌고 이제는 다 흩어졌지만 아직도 많은 사람의 가슴을 쿵쿵거리게 합니다. 헵번 여사의 사랑을 사랑하는 공광규 시인의 마음이 내 마음으로 번져옵니다. 그래도, 나는 아직 아름다움의 강조점을 어디에 찍을까 망설입니다.  -김재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