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새는 그리움의 힘으로 날아간다/ 이해리

                    

                    

 

                    제 떠나 왔던 도래지로 날아가려는 겨울철새는 맹목적이다

                    공중에서 비행기를 만나도 피하지 않는다

                    한마리 꼬까도요새가 비행기와 충돌했다

                    새의 몸은 엔진 속으로 빨려 들어가고 엔진이

                    망가진 비행기는 허둥 지둥 회항한다

                   

                    조그만 새의 의지를 거대한 비행기가 꺽지 못하는 이유, 무어라 설명할까

                    조류 학자들은 인상 받기라 명명했지만

                    차가운 동체에 묻힌 한 점 혈흔의 가엾음으로 나는 

                    그 맹목이 그리움의 다른 이름이라 유추해 본다

                    총을 쏘고 경음기 폭음기 다 동원해도 청, 청, 청 푸른 하늘

                    들이 받으며 날아 오르는새,

 

                    그렇지 그리움이란 것,

                    제 떠나 왔던 물가의  물소리 바람소리 사무친 기억 같은 것 말고는

                    아무것도 안들리고 안 보이는것,

                    안 보여서 그리운 사무침을 믿어 끝까지 행하는 것

                    지구의 반 바퀴나되는 비행거리를 찬날개 두 쪽과 가슴 오므려 붙인

                    가느다란 두 발이 전부인 行裝으로 날아가도 서럽지 않은것

                    그 망망한 외로움을 위해 한 목숨 분쇄되는 장애물도 두려워 않는것,

                    

                    펄럭 펄럭 붉은 석양이 적시는 흰 가슴 날개로 제몸 매질하며

                    구만리 장천을 후회 없이 날아 가는것,                 

                    그리움도 그쯤은 되어야 지상의 계절을 번갈을수 있지,

                    한 세상 사랑해서 건너왔다 할 수 있지

 

 

 

...............................................................................................................................................................

(감상) 그리움의 힘으로 날아가는 철새! 사람도 그리움에 미치면 로켓처럼 날아갈 것입니다. 달나라까지라도~.(임술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