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흐리고 비

 

 

김 세형

 

그 여자가 내게로 온다고 했다

그래서 올 때라고 했다

그 여자는 사랑이라고 했다

난 구름이라고 했다

 

그 여자가 내게서 간다고 했다

그래서 갈 때라고 했다

그 여자는 이별이라고 했다

난 바람이라고 했다

 

그 여자가 울며 간다고 했다

그래서 울 때라고 했다

그 여자는 눈물이라고 했다

난 비라고 했다

 

    

 

 

 새

                          김 세형

          

         

           축 처진

           내 좌우 양 귓불 사이를

           파닥, 파다닥,

           번갈아 부산스럽게 오가며 

          

           늘 귀여운 새처럼 

           재잘~ 재잘~ 지저귀던 그녀가

           어느 날 내게 뜬금없이

           새장 속 새 한 마릴 선물했다.

          

           평생 새를 사랑해 주라며·····

                

           난 새를 선물 받자마자

           새장 문을 활짝 열어 

           창공으로 훨~훨~날려 보냈다.

          

           평생 새를 사랑하노라며·····

   

약력-2005년《불교문예》봄호로 등단

시집-모래인어』『사라진 얼굴』『찬란을 위하여』

이메일-nalibu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