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항이 있다

가두리 양식장도 있다

그 어항에는 새벽부터 밤늦도록

출항하여 잡아 올린 언어들로 가득하다

늘 이탈을 꿈꾸는 언어의 날개는 혀다

특이한 언어는 냉동실로 실려 가고

평범한 언어는 소금 뿌리고

좋은 언어는 횟집으로 팔려가 사랑의 도구가 된다

상한 언어는 그냥 두면 냄새가 난다

언어의 치어는 어항을 떠나 바다로 간다

파도를 잘못 만나면

부메랑이 되어 돌아오기도 하고

잘 자란 언어는 천 냥 빚도 갚아 주며 돌아온다

바다에는 수만 마리 언어가 돌아다닌다

혀는 그 어항의 어부가 되어

미끼를 던져 언어를 잡고

잡아 올린 언어를 경매한다

좋은 언어를 건지려고 어항의 공판장은 붐빈다






갈치 이야기




칠흑의 바다 그 깊은 물 길 속에서도

굳은 절개가 필요 했나보다

서릿발 시린 장검을 휘둘러

어둠의 바다와 파도를 가르고

몸 깊은 곳에 백두대간의 정신처럼

마디마디 대나무를 길러내어

보란 듯이 세상에 보여주는 구나

밥상 위에 놓여있는 갈치 한 마리



약력

충남 공주 출생

2003년 불교문예.

시집 : 초저녁 빗소리 울안에 서성대는 밤. 외

한국시인협회. 충남시인협회 한국문인협회공주지부장 역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