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황야의 무법자

 

 

 

                                         1

 

 무력武歷 1961년 야음을 틈타  결사대 30명을 이끌고 지존의 거처를 급습하

여 문관들을 몰아내고 옥좌를 찬탈한 독심대제 망박은 제위 18년 동안 무자비

탄압과 양심적인 무림 고수들에게 철편을 날려 중원을 피바다 아귀바다

십자관으로 만들었다 신도 암기를 가 자객들에게 당할까 하게 사병

을 키워 안위를 도모 하였으나 호위 정보장 도청총마 규재가 돌연 민주

세! 독제타도!를 외치며 독심대제 망박의 심장에 단검을 꼿았다 밤마다 주지육림

탕에 빠져 우적거리며 꿈꾸던 종신 지존의 과욕결국 화를 불러온 것이다 암

은 측근에게 당한다는 중원의 정설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순간 이었다

 

  독심대제 망박이 척살된지 어연 30여년의 세월이 흘렀다  부용 근은 은연

자중  절치부심 마침내 몽유도원속이고비각법 필살기를 독파하여 단기필마로

야 저편에서 홀연히 나타나 누리당파 고수들을 차례로 제압하고 권좌를  탈환

였다 전 무림은 몽유도원속이고각법 앞에 고개를 조아렸다 좌에 오르던 그날 무

협 신문들은 무림에 다시 없을 천통공감 무림 고수로 도약한자 중 강자인

 

녹부에게 중원모든 영광 있으시라

천제 딸의 강림이다  대를 이어 충성하자

타는 이 한 목숨 녹부용 혜근 미륵에게 바치자 

미사여구를 총동원 해 아첨의 극치를 보이며 1면 대문에 내걸었다

 

강자존 약자멸

 

 

                                        2

 봄날 나른한 햇살이 비추는 청마대에서 녹부용은 측근들과 추억

의 서부극 황야의 무법자를 청했다 비서관에게 주연 배우 이름

을 물었다 비서관이 머뭇거리자 녹부용은 한심 하다는 듯이 쳐다

더니 카크다글라스 라고 했다 이에 수하들 모두가 모두 일어나

기립 박수로 지존에게 경의를 표했다 무식의 극치를 달리는 모습

계속 되었다  녹부용의 치마폭 안에서 복지부동하던 모 기획관

 민초들은 개 돼지 처럼 먹을 것만 제때에 주면 된다는 망언과 

용의 오른 팔 형판서장 관심독괴 경준이 무림 거부를 겁박

금화 12냥을 취 하는 비리가 밝혀지자 녹부용은 쏟아질

비난화살을 피해 름 휴가를 앞당겨 사대부 나라 큰집으로 날

다. 일부 추종 세력들은 관심법까지 독파한 녹부용의 높은 무공

감탄 하였다

 

 옴마나 반메홈! 옴마나 반메홈!

 

미륵에게 바치는 기도문을 암송하며 세상 끝날에 와서 불국토를 구현

할 도솔천의 미륵임을 거품 물고 외쳤으나 대다수 민초들은 녹부용 혜

근의 사악한 주술에 분노해 옷섶을 찢고 땅을 치며 비분강개 했다 

 

 자존 약자

 

 정글의 법칙을 반성하는 무림의 신문들은 한 목소리로 기사를 대서특필

 내보내며 아버지 의 꼼수를 믹서 해서 만들어낸 몽유도원속이고각법

으로 존에 오른 녹부용 혜근에게 바친 충성서약 무효를 선언 했다

 

림 헌법 제 1조 2항 주권은 민초들에게 있다

무림 헌법 제 1조 3항 권력은 민초에게서 나온다

 

수막 앞에 모인 중원 각지에서 온 무림 고수들은 2017년 지존 뽑기 대

누리파의 얼굴 마담 녹부용  혜근 같은 무식한 지존을 찍어내서는 

않된다는 결의를 다지며 황야의 무법자를 힘차게 가열차게 불러제끼던

武歷무력  2016년 7월 어느 날이었다

 

 

 


 

  봉숭아 꽃 전설 페러디

 

 

 

 

봉숭이 / 김성찬

 

  옛날 옛적 어느 고을에 어릴 적 부모 여읜 봉숭이라는 처녀가

가야금을 잘 탄다는 입소문이 귀에서 귀로 전해져 대궐까지 흘

어 갔단다 임금님이 보내준 황금마차를 타고 대궐로 불려

봉숭이는 임금님의 정원 나무 아래에서 가야금 뜯으며

구슬 굴러가는 천상의 화음으로 임금님을 감동의 도가

뜨렸단다.

 

 대궐에서 돌아온 봉숭이는 그만 몸져 누웠더란다 

 

 그 소식을  들은 임금님이 음계가 깔아준 주단 길 따라 봉숭이 집

로 차 하자 병석에서 일어나 가야금을 뜯던 봉숭이 열손가락에

가 혔더란다 임금님은 모시 천에 백반을 얹어 피 맺힌 열 손가

마디 마다 일일이 싸매주고 송글송글 이마에 맺힌 방울까지

주고 궐로 돌아갔더란다 

 

 음이 따뜻한 사람이 건네주던 첫 정었지만 날 때 부터 미리 정

해진 신분은 거스르지 못 할 운명이였단다 봉숭이는 대궐 향북향

배를 올린 후 은장도로 자신의 심장을 깊숙히 찔러 시대의 아픔을 

안고 홀연히 떠났다는 할머니가 들려준 옛날 옛적 이승에서 맺지

한 봉숭이의 슬픈 사랑 이야기란다



59 대구 출생

93 심상 2회 추천완료

2012 시집 파란 스웨터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