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바라기  

                     

                               황 무 룡

 

 

낮에

그렇게 눈짓하며 돌더니    

간밤에  

기어이 일내었구나.                  

 

노란 얼굴

피우기도 전에

부끄러워

고개 숙이는 걸 보니  

 

부끄러워할 거 없다.

 

사랑도  

능력이라고  

바람이 간질이지 않느냐

 

품속에서

알알이 영글어 가는        

고놈들 위해            

함박 웃어도 좋다.                  

 

 

 

 

 

 

 

 

 

 

 

 

 

 

 

 

 

 

 

 

 

 

 

 

 

  산 거미    

 

 

나무와 나무 사이

그물 쳐놓고  

먹이 감 걸리도록  

기다리는 나를  

한심한 눈으로 보지마라  

 

그물 치느라

밤새도록  

배꼽 우리할 만큼    

줄 뽑아내고

손바닥 지문이 다 닮도록

줄 타고  

발바닥 땀나게      

오르내렸다.

 

그런데도

팍팍한 세태  

쉽게 걸려들지 않아  

노심초사,  

공치는 날이 많다.    

 

 

 

 

 

 

 

 

 

 

       < 프로필 >

        ○ 황무룡(, 석초)  

        ○ 1952년 경북 울진 출생

        ○ 1993년 계명대학교 정책개발대학원 졸  

        ○ 1993년 대구문학 “종이학 등”으로 등단

        ○ 한국문인협회 회원

        ○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회원

        ○ 〮경북문인협회 회원

        ○ 경상북도공무원문학회 회장 역임

        ○ 시집 『마음에 길 묻다』,『죽비소리』,

           『꽃이 필요하다』『삶의 해답 찾기』등 발간

        ○ 전 칠곡부군수

        ○ 대구불교문인협회 회장

        ○ 주소 : 경상북도 칠곡군 왜관읍 매원리 462-1

           이메일 : surkchoh@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