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얼굴

 

 

 

 

 

바닷속 깊이 사는

심해아귀나 도끼고기 귀신고기를

나는 직접 본 적이 없다.

 

 

납작하게 생긴 물고기

물의 깊이를 몸으로 말하며

삶의 천적을 피해서 산다

 

 

그런데 내게도 심해 물고기처럼

지워도 지워지지 않는

깊은 얼굴이 있다.

 

 

, , , 귀 땅에 묻혀 있는데

내 가슴에 묻힌 얼굴,

날마다 별처럼

말똥말똥

빛난다.

 

 

 

 

 하루

 

 

 

 

 

웃어도 하루

 

울어도 하루

 

사랑해도 하루

 

 

 

 

 

 

 

 

임영석

1961년 충남 금산 출생, 1985년 계간 『현대시조 』 봄호에 2회 천료 등단. 시집 『고래발자국 』, 시조집 『초승달을 보며』등 5권 상재, 1회 시조세계문학상 수상, 2009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시부분 창작기금 수혜, 2012년 강원문화재단 시조부분 창작기금 수혜

imim012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