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月城)                           

             

몸을 조금 비틀어 
서천(西川) 건너는 달을 바라본 걸까
서쪽 문지(門址)에 누워
온 몸으로 성(城)을 떠받치며 
반달이 된 사내들

북쪽 해자(垓字)엔 토우(土偶)들
휘적휘적 물 건너는 소리
화강암의 각을 떠서 
제국(帝國)을 이뤄가는 자들의 종종걸음 소리
어허 달구
노을 속 토꾼들의 회다지 소리
감감한데

어쩌는지
도무지 잠이 오지 않는 밤
몰래 성루에 오른 어머니
형산 아래 띄집으로 돌아간걸까

느릅 가지 헤치며 여드렛 달
서천 건너는데
어쩌는지 



서행(西行)            

                    
마른 잔디 위로 
늙은 개와 위층 여자
끈에 매달려 걷고 있다
십 육년을 묶여 산 해피
사십 년을 견딘 여자

머리를 쳐박은 채
서로 묶인 끈의 느즌한 간격으로
이승의 시린 회랑을 돌고 있다
킁킁거리지 않고 기척도 소리도 없이
애완의 시간을 봄볕에 말리고 있다
물 빠진 거죽들 감동 없이
서쪽으로 밀어내고 있다

그들 청춘의 시간들에 대한 간략한 기록이
동사무소 캐비넷 속에서 마르고 있는 동안
은빛 나이프는 녹슬고
금발의 털은 빠져나가고

어디로도 응시하는데 없이
초점 풀어져버린 그들을
105동 직각 그림자가 
가만히 가려주고 있다


약력) 김만수: 포항생. 1987년 <실천문학>으로 작품활동 시작
                  한국작가회의 회원, 포항문학 회원, 해양문학상
                  장시<송정리의 봄>
                  시집<소리내기> <햇빛은 굴절되어도 따뜻하다>,<오래 휘어진 기억>,<산내통신>
                        <종이 눈썹>,<메아리 학교>,<바닷가 부족들>,<풀의 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