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관

 

 


 

 

 

전생을 온전히 지워내야만

비로소 꽃이 된다는 상사화

 

봄에서 겨울로, 머리끝에서 발끝으로

눈물로 꽉 찬 당신의 비밀과

빗물로 꽉 찬 나의 생각까지

다 닦아내지 못하고도 한 통속이라

기운차게, 이 습한 화단을 뚫고

내 필생 속에 핀 당신

참 명랑한 화관입니다

 

미완(未完)

여기서 이렇게도 지극하나 봅니다

 



새벽 비 내리는 구간

 


 

 

모란 촉에 스며드는

 

수국 꽃방을 넓히는

 

놀이터에서 저 혼자 미끄럼틀 타는

 

발정 난 길고양이 울음, 마음 쓰이는

 

인력시장 박 씨 발목 잡는

 

새벽에 홀로 깨어

나를 단련시키는,

 

나를 움직이게 하는,


 

  약력/경북 군위출생

        2001년 계간 『사람의 문학』으로 등단. 현재 『사람의 문학』편집위원

        시집 『밥 한 봉지』, 『별자리』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