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명강 시인 시집 ‘샤또마고를 마시는 저녁’ 출간

서정과 조응의 시학이 펼쳐내는 시편들 돋보여




황명강 시인의 첫 시집 ‘샤또마고를 마시는 저녁’이 서정시학사에서 출간됐다.


경주 건천 출생인 황 시인은 오랜 문청시절을 거쳐 40대에 등단했으며 한국문단에서 2000년대 주목받는 시인으로 꼽히고 있다.


이번 시집에는 그의 시편들 가운데서 엄선한 52편의 시가 수록돼 있다. 4부로 구성된 시집은 고려대학교 최동호 교수와 경주대학교 손진은 교수가 표사를 썼고 해설은 평론가이자 서울여대에 재직 중인 문흥술 교수가 맡아 시인의 시세계를 구체적으로 평하고 있다.


황명강 시인은 자서 일부에서 ‘때론 지루하고 때론 폭풍 같았던 날들/ 시간의 벼랑 그 아래/ 풍난처럼 버티고 붙잡아준 시가 있어서 난 살아냈다./ 행간마다 오래 밀봉된 사랑과 미움들을 힘겹게 떠나보낸다.’라고 썼다. 그의 삶이 문학과 깊이 천착해 있음을 보여주는 한 단면이다.


시인이자 평론가인 경주대학교 손진은 교수는 표사에서 황명강 시인의 작품세계에 관하여

“시인은 인간의 편에서 타자를 바라보는 화자 우월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지 않다. 그의 시는 나와 타자가 서로를 비춘다는 인식을 당돌하고도 강렬하게 피워낸 한 송이 꽃이다.”라며


 “황명강은 균형 잡힌 감각과 정신으로 대상과의 몸 나누기를 시도하고 시간 속에 던져진 인간들을 자기만의 눈으로 잡아낸 대표적인 시인의 하나”라고 썼다.

(구입 문의 02-928-7016)




윤승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