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책 소개

 

황명자 시집 [자줏빛 얼굴 한 쪽]. 타자의 고통을 나의 것으로 끌어안고, 세속의 상처를 자연이라는 확대경으로 투시하여, 그 상처마저 희석시키려 하는 시인의 언어들을 만나볼 수 있다.

 

 

 

* 저자 소개

 

경북 영양에서 태어났다. 1989년 월간 『문학정신』으로 등단. 시집으로 『귀단지』, 『절대고수』가 있다.

 

 

 

* 목차

 

제1부 율하에 들다

율하에 들다 / 13
시비 / 14
모란, 모란역, 모란장 모텔 / 16
애인 / 18
노랑각시 / 20
흰동백 / 21
졸업 사진 / 22
산다는 것 / 23
봄밤 / 24
허니문 레스토랑 / 26
백탑白塔 / 28
전생에 난 매화가 아니었을까 / 30
사람꽃 / 32
사바나 / 34

제2부 허락

처음 / 39
낙관 / 40
물고기 떼 / 42
일족 / 44
허락 / 46
쉰 / 48
한물 / 50
본색 / 52
한생生 / 53
고분 고물상 / 54
몸이 서럽다 / 56
아는 언니 / 58
폐가 / 60
붉은 그늘 / 62

제3부 먼 풍경

곁 / 65
간이역에서 / 66
모과 / 68
술의 힘 / 70
숨은 여자 / 72
나팔꽃 / 74
요양일지 / 76
죽장모란 / 78
석구 씨 / 80
구름의 승차 / 82
처연한 시간 / 84
요요 / 85
적소 / 86
검은 속 / 88
빠알간 꽃물이 / 89
먼 풍경 / 90
흘레붙다 / 92

제4부 향기

봄날 아지랑이 같은 / 95
완경 / 96
달래강 연서 / 98
유배지에서 / 100
봄 타다 / 102
속 / 103
대상포진 / 105
애첩기 / 106
두곡산방 / 108
동박새 이야기 / 110
과거지사 / 112
바다우물 / 113
객귀 / 114
자화상 / 116
향기 / 118

▣ 해설 ▣ 서정의 그늘┃김지선 / 119

 

 

 

* 출판사 서평

 

황명자의 세 번째 시집 『자줏빛 얼굴 한 쪽』은 끝을 향해 가는 삶을 위무하는 서정의 본령에 충실한 시집이다. 시집 속의 시들은 우리가 만나고, 이별하고, 삶의 아픔을 느끼는 사이 어쩔 수 없이 남는 감정의 잔여물을 대상에 투사하여 감정을 희석시키고, 삶의 상흔들을 어루만진다.
타자의 고통을 나의 것으로 끌어안고, 세속의 상처를 자연이라는 확대경으로 투시하여, 그 상처마저 희석시키려 한다. 이런 연민의 시선을 따라가다 보면 마침내 그의 시가 불완전함 속에서 완전함을 보고, 세속의 고통 속에서 불성을 이루는 불교적 세계관에 도달하게 되는 것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김지선(평론가)

 

[교보문고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