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숙의 첫 번째 시집 [밥줄]. 김이숙 시인의 첫 시집 『밥줄』의 기본 공간은 닫힌 공간이다. 폐곡선의 공간이고 검은 공간이며 위험한 공간이다. 고통이 시작된 장소로 귀향하기 전에 시는 일상에 갇힌 나무를 발견한다. 다행히 나무는 뒤틀려있기보다는 견디는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

[교보문고 제공]

저자소개

저자 : 김이숙
저자 김이숙은 경북 상주에서 태어났다. 현재 ‘느티나무시’ 동인으로 작품활동을 하며 아이들 글쓰기 지도교사로 일하고 있다.

[교보문고 제공]

목차

제1부
행복슈퍼ㆍ11
할미꽃ㆍ12
비를 부르는 사내ㆍ14
부재 중 전화ㆍ15
맨드라미ㆍ16
집중호우ㆍ17
MAID IN CHINAㆍ18
무화과ㆍ20
벌침을 맞다ㆍ21
캄보디아 어느 마을에는ㆍ22
가늠할 수 없다ㆍ24
하필ㆍ26
나른한 오후ㆍ27
매발톱꽃ㆍ28

제2부
광산촌ㆍ31
캐빙막장ㆍ32
문디 가시나ㆍ34
밥줄ㆍ36
각인되다ㆍ37
거미ㆍ38
호사도요ㆍ40
저 할머니 길을 밀고 가신다ㆍ42
탱자나무에만 사는 벌레가 있다ㆍ43
약장수ㆍ44
귀향ㆍ46
하루 일당ㆍ47
분꽃ㆍ48
연(戀)ㆍ49

제3부
목련ㆍ53
붕어빵ㆍ54
밤낚시ㆍ55
벌집ㆍ56
백일홍ㆍ58
만항ㆍ59
회색 하늘ㆍ60
폭염ㆍ61
녹슨 골목ㆍ62
곶감ㆍ64
밤차ㆍ65
웅덩이ㆍ66
생손앓이ㆍ68
낮잠ㆍ69
풍도ㆍ70

제4부
자화상ㆍ73
턴르아 감는 여자ㆍ74
개명ㆍ76
새치ㆍ78
실연ㆍ79
꽃은 그리 핀다ㆍ80
발을 삐치다ㆍ82
밤, 벚꽃나무 아래ㆍ83
둥지ㆍ84
불시개화ㆍ86
봄ㆍ87
느티나무ㆍ88
길을 열다ㆍ90

해설ㆍ93
시인의 말ㆍ115

[교보문고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