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책소개

 

김인구 시집 『굿바이, 자화상』.이 시집의 해설을 쓴 김백겸 시인은 김인구 시인의 시는 현대의 모더니즘이 가미된 서정시라고 평가하며 도시생활의 경험과 삶의 반성을 통해 시인의 영혼을 고양시키고자 하는 주제를 드러내고 있다고 이야기한다.

 

 

 

* 저자소개

 

전북 남원 인월에서 출생, 서울에서 성장했다.
명지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에서 문예창작과 석사 과정을 마쳤다. 1991년 시집 [다시 꽃으로 태어나는 너에게]를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펴낸 시집으로는 [신림동 연가],[아름다운 비밀] 외 다수의 공저가 있다. 현재 한국시인협회, 한국작가회의, 시우주 시낭송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 목차

 

自序

1부

불면
거울 속으로 난 길
너무도 친절한 공식
연비燃臂
즐거운 상상

블랙홀
말의 귀환
냉장 사랑법
積이 있는 풍경
물들의 길
negative//native
생을 위한 변론
만가輓哥
구멍을 위한 농담
To be or not to be
덜컹거리는 숲
없는 애인이 그립다
영혼의 집
할머니의 달
암전

2부
두 번째 사랑
굿바이, 자화상
미스 홍당무
사랑, 나를 쏘다
원반 던지기
쓰러진 집
숲 속의 진언
풍천장어
고장난 심장
원당 가는 길
꽃의 진언
풍경에 기대어 보다
무화과
오월 화엄
Spica
숭어 한 마리
황사
경칩 무렵
세미원 1
세미원 2
새 봄 행진곡
푸른 갑옷

3부
줄장미, 입을 열다
불타는 집
가면, 놀이
고구마를 읽다
소멸의 마침표
풍선놀이
진공, 역공에 휘말리다
구름, 다시 산에 서다
낡은 가방의 회상
아주 오래된 고백
하루를 건너는 법
필사를 하는 저녁에
오월의 다산
치명적이거나, 매혹적인
백년의 고독 1
백년의 고독 2
백년의 고독 3
슬픈 등단
마음수련
유월
후숙後熟
원을 깨다

해설/ 시의 판타지, 죽음을 넘어가려는 숭고한 욕망·김백겸

 

 

 

* 출판사 서평

 

모더니즘이 가미된 서정이 표현된 김인구 시인의 네 번째 시집『굿바이, 자화상』

 
김인구 시인이 네 번째 시집 『굿바이, 자화상』이 현대시세계 시인선 049번으로 출간되었다. 얼마 전 명지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에서 문예창작과 석사 과정을 마친 김인구 시인은 1991년 시집 『다시 꽃으로 태어나는 너에게』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한 이후 『신림동 연가』,『아름다운 비밀』 등 세 권의 시집을 냈으며 한국시인협회, 한국작가회의, 시우주 시낭송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인구 시인의 네 번째 시집 『굿바이, 자화상』의 해설을 써준 김백겸 시인은 “김인구 시인의 시집 원고를 읽고 그의 시에 대한 열정이 수줍음에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서구의 영웅서사처럼 씩씩하고 강렬한 문학이 없는 것은 아니나 동양의 시는 대체로 시인의 성정性情을 사물의 정경에 의탁해 수줍게 드러내는 서정시를 말한다. 김인구 시인의 시는 이런 의미의 전통서정시는 아니지만 현대의 모더니즘이 가미된 서정이다. 이 시집의 시편들은 도시생활의 경험과 삶의 반성을 통해 시인의 영혼을 고양시키고자 하는 주제를 드러낸다”라고 말했다.

그 많던 꽃들은 어디로 갔을까
그 많던 어머니, 아버지들은 어디로 사라졌을까

하루 반짝 어머니는 밭일을 나가지 않는다
하루 반짝 아버지는 사냥을 나가지 않는다
오곡은 땅 끝에서 썩어 밀알이 되었고
웃자란 멧돼지의 송곳니는 제 춘정을 못이겨
마을로 내려와 밤을 습격했다

밤은 또 다른 밤들을 동반하여
반짝이는 섬광으로 도시를 만들어냈고

십구세기를 열망하던 아버지 어머니들은
허리춤을 채 여미지도 못한 채
아스팔트 길 위를 굳은살 박힌 맨발로 걸었다
벌겋게 부어오른 맨발에 허옇게 피어난 곰팡이들은
다시 또 그들을 역공했고 그들은 마침내
꿈꾸기에 마침표를 찍고 꿈을 찢었다

그 많던 꽃들은 어디로 돌아갔을까
수많은 아버지와 어머니들은 어디로 돌아갔을까
반짝이지 않아도 은근 빛났고
움직이지 못해도 수많은 그림자를 만들어 내던
존재의 각들은 그 무디어진 각도를
어디서 잃었을까

하루 반짝 어머니는 밭일을 나가지 않고
하루 반짝 아버지는 사냥을 나가지 않는다
― 「굿바이, 자화상」 전문



죽음과 삶을 모두 포괄하는 ‘숭고한 욕망의 시적 판타지’


매월 두 번째 금요일 시낭송을 함께 하고 있는 시우주 시낭송회장 이희섭 시인은 “시에서 풀려나오는 기울어진 길들은 늘 사라져간다. ‘어디에도 없는 나’로, ‘없는 애인’으로, ‘몸을 비운 나무’로 표출된다. 화엄에 도달하기 위해 차가움으로 무장해 보기도 하지만 ‘놓아주며 시들어 가는 것’이라 진언한다. 현실에서 김인구 시인이 다양하게 지향하고 있는 삶의 방식은 궁극적으로 소멸을 준비하는 것. 그리하여 『굿바이, 자화상』은 무욕을 갈구하는 것이다. 오체투지로 쓰여진 이 시집을 읽다보면 곳곳에서 작은 깨달음을 발견하게 된다”는 축하의 글을 써주었다.

어느새 숲이 넓어졌어요
살금살금 숲 속으로 기어들어온 시월이
건초더미처럼 야위고 있어요
낮은 나무 위로, 높은 나무 아래로 웅크리고 앉아
산 아궁이에 불을 지피고 있는 시월
타닥타닥 불타오르는 숲 속으로 천천히
가을이 태어나고 있어요
아시나요?
숲 속 나무들은 하지 이후로는 자기 안에
자신을 가두지 않는대요
그냥 그대로 마르고 말라 나무를 떠나간대요
숲 속의 법칙엔 아무도 반기를 들지 못하는 법
숲 속에선 꽃보다 아름다운 뿌리의 힘으로
좌절조차 금지되는 것을 아시나요?
숲이 깊어졌어요
슬그머니 숲 속으로 기어들어온 어둠 안에
동그랗게 눈뜬 시월
가을이, 숲 속에서 자신의 또 다른 생애에
화들짝 놀라고 있어요
― 「숲 속의 진언」 전문

김백겸 시인은 해설 말미에 “김인구의 여러 시편들은 시인이 자신의 내면과 혹은 그 투사로서의 세계와의 화해와 불화의 기록을 보여준다. 그의 삶은 인생의 희로애락과 소원과 좌절, 그 여러 굴곡을 거쳐 지천명知天命의 나이를 통과한다”며 이번에 출간한 “시집 『굿바이, 자화상』의 시편들은 도시생활의 경험과 삶의 반성을 통해 시인의 영혼을 고양시키려 하는 주제를 드러내고 있다. 이런 김인구 시인은 시라는 판타지를 선택한 사람이다. 시의 판타지는 언제나 죽음을 넘어가려는 숭고한 욕망을 가진다. 김인구 시인의 숭고한 욕망이 죽음과 삶을 모두 포괄하는 큰 시를 독자들에게 선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교보문고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