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 않은 길

로버트 프로스트




노란 숲속에 길이 두 갈래로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어 내려간 데까지

바라다 볼 수 있는 데까지 멀리 바라다보았습니다.



그리고 똑같이 아름다운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그 길에는 풀이 더 있고 사람이 걸은 자취가 적어

아마 더 걸어야 될 길이라고 나는 생각했던 게지요.

그 길을 걸으므로 그 길도 거의 같아질 것 이지만.



그날 아침 두 길에는

낙엽을 밟은 자취는 없었습니다.

아, 나는 다음날을 위하여 한 길을 남겨 두었습니다.

길은 길에 연하여 끝없으므로

내가 다시 돌아올 것을 의심하면서.....



훗날에 훗날에 나는 어디선가

한숨을 쉬며 이야기 할 것입니다.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다고

나는 사람이 적게 간 길을 택하였다고.

그리고 그것 때문에 모든 것이 달라졌다고..



...........................................................



사람은

길을 선택할 수 있을까.



그 선택 때문에

모든 것이 달라지는 경우가 있을까.



마냥 즐거운 아이들은

가지 않은 길을 생각조차 하지 않는다.



그들은 모든 길을 가고 있기에



가지 않은 길을 안타까워하는 것은

실컷 살지 못한 삶에 대한 회한일 따름이다.



인생에는

실컷 사는 길과 실컷 살지 못하는 길이 있을 뿐이다.



두 길은 선택할 수 있는 게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