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부 부부상 / 박재삼


흥부 부부가 박덩이를 사이하고

가르기 전에 건넨 웃음살을 헤아려 보라

금이 문제리,

황금 벼이삭이 문제리.

웃음의 물살이 반작이며 정갈하던

그것이 확실히 문제다.


없는 떡방아 소리도

있는 듯이 들어내고

손발 닳은 처지끼리

같이 웃어 비추던 거울면(面)들아.


웃다가 서로 불쌍해

서로 구슬을 나누었으리.

그러다 금시

절로 면(面)에 온 구슬까지를 서로 부끄리며

먼 물살이 가다가 소스라쳐 반짝이듯

서로 소스라쳐

본(本) 웃음 물살을 지었다고 헤아려 보라.

그것은 확실히 문제다.

................................................................................................


 박재삼 선생의 「흥부부 부부상」시는 고전소설 <흥부전>의「흥부 부부」를 주요 인물로 인유하였지만, 물질보다는 외려 정신적 가치를 추구하는 인물상을 현대적으로 재창조해 내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 시는 인간의 정신보다는 물질을 숭배하거나 배금사상에 젖은 오늘날의 세태 속에서는 더욱 값진 작품으로 읽을 수 있습니다.   

 

 시 속에는 가난한「흥부 부부」가 박을 얻어 와서 끼니를 이우려는 애틋한 부부애가 담겨있습니다. 먹을 것이 없는 흥부 부부가 박이라도 타먹으려고 톱을 댑니다. 그래도 뿌듯하여, 가난하다고 사랑마저 가난한 것은 아니니 서로 아끼는 마음으로 배고파도 마주봅니다. 이때 ‘마주보는 웃음의 물살’은 금보다도 황금 벼 이삭보다도 소중한 사랑입니다. 서로 마주보아도 낯설지 않고 정겨운 모습은 사랑의 거울입니다. 서로의 못남을 제 탓으로 돌리며, 못남 앞에 진정어린 미소를 지어주고, 서로의 일체감을 느끼며 말로만이 아닌 진정한 눈물이라도 나누는 일입니다. 그런 사랑 앞에 불행은 발을 붙일 수 없고 행복만이 걸어오지 않을까요.

 구슬은 눈물을 은유할 것입니다. 눈물을 서로 부끄러워하며 놀라서 다시금 웃음 짓는 흥부 부부의 사랑 가득한 행동을 통해 가난한 생활에서 오는 한을 극복하고자 하는 서민의 애환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슬픔을 극복하고 난 뒤에 짓게 되는 웃음, 진짜배기 웃음이겠지요. 그것을 본웃음 이라고 하였네요. 이러한 흥부 부부의 자세는 단순히 소박한 생활에 만족하는 차원이 아니라 가난한 삶의 한(恨)까지도 진정한 사랑으로 극복하고자 하는 삶의 자세가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임을 <그것은 확실한 문제다>라고 단정적으로 진술하고 있습니다.

 이 시는 가난을 사랑으로 극복해 내는 서민들의 삶의 애환을 박 타는  ‘흥부 부부’에 빗대어 표현한 작품입니다. 먹을 것이 없는 부부가 가난으로 인한 삶의 고통 속에서도 소박한 정신적 행복을 추구하면서 안분지족(安分知足)할 줄 아는 삶의 가치에 소중한 가치를 잘 부여하고 있는 시입니다.

 

 시 한 편을 읽고 생각한다는 것은, 인생을 깊이를 명찰하게 하고, 삶의 에너지를 공급해 주어 삶에 약이 될 것입니다. 그리하여 시란, 언제나 우리의 삶을 새로이 출발하도록 고무하며, 그 삶의 근원으로 되돌아가게 할 것입니다.

 

권형하  시집 「새는 날면서도 노래한다(1990)」, 「바다집(1997)」,「꿈꾸는 섬(2005)」. 경북문학상 수상(2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