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교육은 가능한가?

 

올 7월 21일부터 인성교육진흥법이라는 것이 시행된다고 한다. 언제부터인가 인성교육이란 말이 자주 들리더니 드디어 인성교육진흥법이라는 것이 제정되고 우리사회에 인성교육이라는 것이 시작될 모양이다. 그런데 인성교육이라는 말이 귀에 거슬린다. 내 귀가 이상한 것인가?

 

인성은 사람의 성품을 가리키는 말이다. 영어로는 Human nature다. 영어에서 보는 바와 같이 인성은 태어날 때부터 가진 사람의 고유한 성품이다. 사람의 성품을 과연 교육할 수 있는가? 태어날 때부터 자연스럽게 가지게 된 인성을 교육한다는 것이 가능한 일인가? 이 법을 제정한 사람들은 아마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권력을 가진 자들이니까 하지 못할 것이 없다고 여길 것이다. 군사정권 시절 어떤 통치자가 한 말이 떠오른다. 하면 된다. 정말 그럴까?

 

 

도덕, 혹은 윤리는 이미 우리 교육과정 속에 편성되어 있다. 사람으로서 지켜야 할 덕목, 혹은 이건 옳고 이건 옳지 못하다는 가치에 대한 교육일 터이다. 도덕과 윤리는 교육이 가능하다. 그러나 동서고금에 인성을 교육한다는 것은 들어보지 못했다. 그럼에도 우리의 권력자들은 인성을 교육하시겠다고 기세를 올리신다. 도덕과 윤리로는 부족한 점이 있으신 모양이다.

 

교육이란 또 무엇인가? 이 법을 제정한 사람들은 교육을 가르치는 일로 이해할 것 같다. 오래 교육에 종사해 온 경험으로 말하는데 교육은 가르침이 아니다. 명령도 아니다. 인간이 가지고 있는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주는 일이 교육이요, 교육자란 피교육자가 가진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안내자에 지나지 않는다. 그런데 인성교육을 말하는 사람들은 교육을 무슨 명령으로 인식하는 것 같다. 좋은 성품을 가지라고 가르치면 좋은 성품을 가진 국민이 길러진다고 믿는 것 같다.

 

한술 더 떠서 인성교육진흥법 제 1조에는 건전하고 올바른 인성을 갖춘 국민을 육성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인성교육이라는 말이 자주 쓰이게 된 것은 학교폭력, 청소년 범죄 등의 사회문제가 빈번하게 일어나면서부터인 것 같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인성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신 모양이다.

 

OECD 국가 가운데 청소년 자살률 1위 등 온갖 불미스러운 일이 가장 많이 일어나는 나라가 우리나라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묘안이 인성교육에 있다고 생각하신 모양이다. 우리사회의 문제는 인성교육이 없어서가 아니다. 비민주적이고 부도덕한 사회 시스템 때문이다. 윗물이 맑으면 아랫물이 맑다. 학교에서 배우는 모든 교과목 속에 진리가 있다. 진리를 탐구하면서 올바른 태도에 대한 의지가 생긴다.

 

아무리 노력해도 최저임금도 받을 수 없는 사회, 끊임없이 경쟁을 부추기고 서열화하는 교육제도, 그것을 만든 사회 어른들에게 문제가 있지 청소년에게 문제 있는 것이 아니다. 문제는 이 법을 만든 권력자들에게 있다. 당신들만 정신 차리면 만사가 순조로울 것이다. 당신들이 인성교육을 말할 때 내 눈에는 조폭 팔뚝에 새겨진 ‘차카게 살자.’라는 문신이 어른거린다.

 

인성교육이라는 것이 시행될 경우 떠오르는 그림이 또 하나 있다. 예비군 훈련 받으러 가면 정신 교육한다면서 멀쩡한 사람 앉혀 놓고 덜떨어진 소리하던 강사들 말이다. 배워할 사람이 강단에 서서 가르치는 그 가르침을 받아야 했던 악몽이 떠오른다. 온갖 덜떨어진 꼴통들이 인성 교육하겠다고 나서는 그림이 떠오른다. 나의 인성을 교육할 강사님들은 누구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