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음(偶吟)

     - 예산에서

 

   신 경 림

 

 

   아무리 낮은 산도 산은 산이어서

   봉우리도 있고 바위너설도 있고

   골짜기도 있고 갈대밭도 있다

   품안에는 산짐승도 살게 하고 또

   머리칼 속에는 갖가지 새도 기른다

   어깨에 겨드랑이에 산꽃을 피우는가 하면

   등과 엉덩이에는 이끼도 돋게 하고

   가슴팍이며 뱃속에는 금과 은 같은

   소중한 것을 감추어두기도 한다

   아무리 낮은 산도 알 건 다 알아서

   비바람 치는 날은 몸을 웅크리기도 하고

   햇볕 따스하면 가슴 활짝 펴고

   진종일 해바라기를 하기도 한다

   도둑떼들 모여와 함부로 산을 짓밟으면

   분노로 몸을 치떨 줄도 알고

   때아닌 횡액 닥쳐

   산 한 모퉁이 무너져가면

   꺼이꺼이 땅에 엎으러져 울 줄도 안다

   세상이 시끄러우면 근심어린 눈으로

   사람들 사는 꼴 굽어보기도 하고

   동네 경사에는 덩달아 신이 나서

   덩실덩실 춤을 출 줄도 안다

   아무리 낮은 산도 산은 산이어서

   있을 것은 있고 갖출 것은 다 갖추었다

   알 것은 알고 볼 것은 다 본다

 

 

   ***

   그리하여 때가 되면 낮은 산은 화들짝 놀란듯 쏟아져 내려와 확 세상을 뒤집어 엎기도 하는 바, 낮은 산이야말로 사람살이 세상의 중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