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만 원

          설정환

 

 

논두럭 깎아주고 받은 품삯, 십만 원

세보지도 않고 받았다가

집에 돌아와 옷 갈아입으며 세 보니

이만 원이 더 왔다고 깜짝 미안해서는

돌려주러 가다가 중간에 돌아오는 아버지

혼자서 나 참,  허 참 하며 웃으신다

 

내 돈 섞어진 줄도 몰랐어야.

 

                                   시집『 나 걸어가고 있다』2010

 

............................................................................................................................................................................................................

(감상)  농사꾼 품팔이 일로 나를 키우신 아버지,  남의 돈 겁 낼 줄 알아야 된다고 가르치신 아버지, 당신의 주머니에

슬쩍 그냥 들어 오는 돈은 없으십니다. (임술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