튤립

 

멀고도 아득한 길 그 달빛 못 잊어서

선홍빛 저녁놀에 얼굴을 붉히는가?

타향이 서럽다 마라 마음 주면 다 고향

  

                                                                      

475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