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복

 

왼종일

방콕 신세

안쓰럽게 보였던지

 

땀이나

내시라며

보양 탕을 사 왔다

 

그래도

할마시뿐이다

“뭐할라꼬 사왔능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