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란

 

                           

 

 

샌들을 신고

엄지발가락을 꼼지락거리는 것

 

그리하여

무꽁댕이 같은 발가락부터

 

노닥노닥

 

세상을 죄다

바람 들게 하는 것

 

 

 

 

감나무님 말ᄊᆞᆷ

 

 

나 같은 늠들도 살기 팍팍하면

속을 먹같이

썩혀서라도

 

탱글탱글

내 새끼들 영글리는 거

 

모르나?

정말 모르나?

 

사람 탈을 쓴

짐승님들아

 

 

 

차영호 (車榮浩)

 

1986년 《내륙문학》으로 작품 활동.

()한국작가회의 회원. ()우리시회원. 시집 『어제 내린 비를 오늘 맞는다』, 『애기앉은부채』, 『바람과 똥』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