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관


사람은 누구나 말과 행동으로 자신을 다 표현할 수 없다.

시는 그 표현할 수 없는 것들에 대하여 언어로 표현해 내는 것이다.

나의 사상과 내 삶의 이야기와 내가 살아가는 시대의 현실에 대하여 이야기 하며

또한 미래의 희망에 대하여 이야기 하여야 한다.

그것이 곧 시의 생명이고 아름다움이라고 생각한다.

삶은 성찰 없이 발전할 수 없고 내 삶의 성찰과 시대에 대한 나의 성찰은

곧 나의 시다.

 

박은주/대구 출생

2007년 아람문학 등단

시집『귀하고 아득하고 깊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