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소개

이필호 시인의 이번 시집에는 자신의 실존에 대한 치열한 존재확인과, 세상에 대한 폭넓은 공부 그리고 가족과 관련한 애잔한 그리움에 대해 치열한 파고듦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목차

004 시인의 말

1부
011 적과의 동거
012 잠시 이별
014 오늘
016 씽크대를 깨다
018 웃음
020 초대
022 군위장 속으로
024 어떤 母子
026 보물찾기
028 이탈
030 소통
032 주름들
033 정신병동
034 갑자기
035 소나기
036 새
038 일요일
040 춘곤증
041 그 말
042 들꽃
044 목걸이 구출작전
046 다시, 산책길

2부
051 송림지
052 방문
054 동피랑에 서서
056 물은 네게로 흐르고
058 그림자
060 이동
062 가을, 잘가요
064 토끼풀
066 순덕이
068 감자
070 바지랑대
072 눈 속에 어린 눈 -예일이에게
074 배웅
076 둥지
078 어록
080 4박 5일
082 미완의 노래 -예진이에게
084 난 잘못이 없는데
086 그 자리
087 그 날
088 엄마의 우산
090 가계부
092 풍경

3부
095 배려
096 고모네 집
098 검은 눈
100 그 여자 탐구
102 지갑
104 낙타 혹
106 성전 -스페인 시편
108 생각의 자리
110 옷핀을 타고 바다로
112 Race
113 거룩한 생존
114 하얀 마을에서
116 고흐를 생각하며
118 안면도
120 정선, 영월
122 청강호수
124 우편물
126 백야
127 숲에 대한 단상
128 해설 - 김용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