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소개

권선희의 시집 『꽃마차는 울며 간다』. 이 시집은 권선희의 시 작품을 엮은 책이다. 책에 담긴 주옥같은 시편들을 통해 독자들을 시인의 시 세계로 안내한다.

저자소개


춘천에서 태어났다. 서울예술대학에서 문예창작을 전공했으며 2000년 봄, 작정하고 들어간 구룡포에서 살며 글을 쓴다. 1998년 [포항문학]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저서로는 첫시집 『구룡포로 간다』가 있으며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를 거점으로 포구의 역사를 다룬 다큐 「구룡포에 살았다(2인 공저)」, 해양문화재단에서 실시한 ‘제 1회 해양영토대장정’ 기록작가로 참가해 2100km 바닷길을 항해하고 항해기 『우리는 한배를 탔다』를 묶었다. 또 국토해양부에서 선정한 서해, 남해, 동해에 이르는 해안길을 안내한 도보여행기 『바다를 걷다, 해안누리길(공저)』와 경북해양문화집 『뒤안』 등 주로 바다와 관련된 작업물들을 발간했다. 한국작가회의 회원으로 활동한다.

목차

제1부
해파리는요/ 노을/ 복자 언니/ 부적符籍/ 숙주宿主/ 팔자/ 11월의 저녁 식사/ 수장水葬/ 소낙비/ 추석/ 마지막 연하장/ 쉰 살/ 생흔화석

제2부
누가 더 불쌍한가/ 다시, 구만리/ 꿈일 뿐이었을까/ 참 나쁜 위로/ 작명/ 방생일화/ 칸나의 자살법/ 짝다리/ 오래전 열쇠를 잃었다/ 사램이 고래만 같으믄/ 골방블루스/ 원기소에 대한 기억/ 서로/ 비상구

제3부
꽃마차는 울며 간다/ 빈집/ 뜨거운 말/ 종기를 짜는 일도 쉽지 않아/ 적조赤潮/ 폐교/ 물고기도 운다/ 쨍/ 구름의 손목/ 충분한 슬픔/ 태풍/ 갱년기/ 거짓말

제4부
둘째 발톱/ 가을, 구룡포/ 씨바씨바/ 돌림노래/ 어떤 배려/ 목포집 덩실이/ 관풍대/ 과메기/ 암연?然/ 흉어기/ 알뜰수선 그 너머/ 오해를 풀다/ 숙희 이야기/ 꼬리